정보마당

우리두리의 정보마당입니다.

멈추지 않는 이상 얼마나 천천히 가는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공자)

관리자
2018-11-06
조회수 1464





  조선 후기 유명한 시인이자 독서가
  김득신(1604~1684).
조선의 유명한 학자들은 5살에 사서삼경을 떼었다는 등의
  일화가 흔하지만, 김득신은 어린 시절 천연두를 앓아서
10살이 돼서야 글공부를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아버지 김치는 서두르지 않았습니다.
홍문관 부제학을 지낸 김치는 임진왜란 때 진주성 싸움을
  승리로 이끈 김시민 장군의 아들이었습니다.

김치는 그런 아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면서 말했습니다.
  '득신아, 학문의 성취가 늦어도 성공할 수 있다.
읽고 또 읽으면 대문장가가 될 수 있다.'

그는 아버지의 가르침대로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그 노력은 무려 한 번 읽은 책을 1만 번 이상
  반복해서 읽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사기> 백이전이라는 책은 11만 3천 번을
  넘게 읽었다는 전설 같은 일화도 전해지고 있으니
  그의 노력이 얼마나 굉장한 것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각고의 노력 끝에 늦은 나이임에도
58살에 급제해 정선군수, 동지중추부사를 지냈으며,
당대 최고의 문장가로 인정받았습니다.

그의 묘비명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 있습니다.
  '배우는 이는 재능이 남보다 못하다고 스스로 한계를 만들지 마라.
나는 어리석었지만, 끝내 이루었다. 부지런해야 한다.
만약 재능이 없거나 넓지 못하면
  한 가지에 정진해 한 가지를 이루려고 힘써라.
여러 가지 옮기다가 아무것도 이루지 못한 것보다 낫다.
이 모두 스스로 깨달은 것이다.'



타고난 체격과 지능보다 노력하는 마음가짐이
  그 어떤 것보다 가장 중요한 재능일지도 모르기에
  부족하다 낙심하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0 0